기사제목 출범 2년 5개원만에,'충남 닥터헬기 700명 이송 성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출범 2년 5개원만에,'충남 닥터헬기 700명 이송 성공'

‘중증외상, 심뇌혈관질환자’가 대부분 ,이송환자 생존율 82% 기록
기사입력 2018.07.03 10: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닥터헬기_환자이송.jpg

 

 20161월 출범한 충남 응급의료전용헬기(이하 닥터헬기)가 출범 25개월 만에 700명의 중증응급 및 외상환자 이송에 성공했다.

 

 지난달 25일 오후 64. 한 차례 출동을 마치고 하루를 마무리하던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 항공의료팀은 서산의료원으로부터 닥터헬기 출동 요청을 받았다. 자궁경부암과 직장암으로 치료 중이던 52세의 여성이 갑자기 하지마비를 호소하며 병원에 내원, 심한 고칼륨혈증으로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위급한 상황을 직감한 항공의료팀 조현영 교수팀(응급의학과)은 헬기 요청 6분 만에 출동, 인계점인 서산종합운동장에 도착해 신속하게 환자의 상태를 진단 후 이륙 1시간 만인 오후 77분 단국대병원에 도착해 응급실로 환자를 인계했다.

 

 조현영 교수는 내원 당시 환자의 칼륨 수치가 매우 높아 지체할 경우 심정지까지 이어질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었다. 다행히 닥터헬기로 신속하게 이송하여 환자가 빠른 응급조치를 받을 수 있었으며, 중환자실에서 CRRT(지속적 신대체 요법) 치료를 받고 칼륨도 정상범위로 돌아와 현재 회복중이라고 설명했다.

 

 중증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날아다니는 응급실충남 닥터헬기의 활동 내용을 분석한 결과, 중증외상이 246(35.1%)으로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 127(18.1%), 뇌혈관질환 108(15.4%), 심정지 32(4.6%), 기타 187(26.7%)으로 집계됐다. 또 실제 환자 이송시간은 평균 45분으로 중상 후 응급치료의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시간을 일컫는 골든아워를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처음 닥터헬기의 도입 목적이었던 신속한 응급처치치료 가능한 의료기관으로의 빠른 이송등 중증응급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한 것이다.

 

 닥터헬기 출동지역은 서산이 341(48.7%)으로 가장 많았고, 홍성 135(19.3%), 보령 66(9.4%), 당진 59(8.4%), 태안 39(5.6%) 순이었다. 이송된 환자 700명 중에 559명은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며, 16명은 입원치료 중으로 82%의 생존율을 보였다. 나머지 125명은 과다출혈, 의식저하, 호흡부전 등 상태 악화로 숨을 거뒀다.

 

 조종태 단국대병원장은 의료진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빠른 이송이 가능했던 덕분에 중증 외상환자를 포함해 긴급을 요하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 3대 중증응급환자의 사망률을 감소시키고 충남지역의 응급의료안전망을 강화시킬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단국대병원은 권역외상센터 및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연계해 생명이 위독한 중증응급환자의 신속한 치료를 위해서 더욱 노력하고, 충남지역을 비롯해 충청북도, 경기도 등 인근지역의 응급환자들도 닥터헬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운항지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굿데이충청신문 & gooddaycc.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굿데이충청신문(gooddaycc.com)  |  설립일 : 2018년 01월 01일  |  대표이사 : 김기철  |  충남 아산시 충무로 150 (권곡동)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15  |  발행인 : 김기철  |  편집인 : 김양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욱
  • 대표전화 : 041-532-2510  |  팩스 : 041-532-2727  |  gooddaycc@naver.com
  • Copyright © 2018 굿데이충청신문. all right reserved.
굿데이충청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