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완주 “국민 관광수요 충족 및 연안지역 경제활성화 위해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법 발의하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완주 “국민 관광수요 충족 및 연안지역 경제활성화 위해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법 발의하겠다”

바다 찾는 사람 역대급 증가,관광기금 중 해양분야는 고작 1%
기사입력 2018.10.02 10: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완주의원_프로필사진.jpg

  박완주(천안을)의원은 “국민 관광수요 충족 및 연안지역 경제활성화 위해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법 발의하겠다” 라고 하였다. 

 

 해수욕장 레저선박 수중레저 등 해양레저관광을 즐기는 이용객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정부의 관광진흥개발기금 중 해양관광이 차지하는 비중이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 받은 <해양관광 주요 통계 자료>에 따르면 해수욕장 이용객 레저선박 및 조종면허 취득자 수중레저활동 인구는 역대 급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해수욕장 이용객은 지난해 1379천명을 기록했고, 스킨스쿠버 다이빙 등 수중레저활동은 201576만 명, 2016108만 명에서 2017년에는 115만 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등산을 제치고 국민 레저스포츠 1위를 달성한 낚시의 경우, 현재 이용객만 700만 명에 달한다.

 

이처럼 국내 해양관광 수요는 사상 최고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정부의 관광진흥개발기금 사업 중 해양관광이 차지하는 비중은 1%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양레저관광 진흥을 총괄하는 기본법이 없어 관광산업 활용개발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문체부 관광분야 사업현황>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관광진흥개발기금 사업으로 최근 5년간 719지구에 총 47255억 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하지만 이중 해양분야사업은 35개 지구, 642억 원에 불과해 전체 관광기금의 1% 수준에 그쳤다.

 

박완주 의원은 해양관광 예산 지원을 위한 법적 근거가 절실하다면서 해양관광산업의 높은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해양관광진흥을 총괄하는 기본법이 없어서 정책 수립에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는 국민의 관광수요 충족뿐만 아니라 연안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올해 정기국회에서 예산 지원, 기본계획 법정화 등의 내용을 담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굿데이충청신문 & gooddaycc.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굿데이충청신문(gooddaycc.com)  |  설립일 : 2018년 01월 01일  |  대표이사 : 김기철  |  충남 아산시 충무로 150 (권곡동)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15  |  발행인 : 김기철  |  편집인 : 김양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욱
  • 대표전화 : 041-532-2510  |  팩스 : 041-532-2727  |  gooddaycc@naver.com
  • Copyright © 2018 굿데이충청신문. all right reserved.
굿데이충청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