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산 무궁화 축구단, 해냈다. ‘K리그2 챔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산 무궁화 축구단, 해냈다. ‘K리그2 챔프’

기사입력 2018.11.03 10: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리그2 챔프’ 아산, 뜨거운 피날레 준비한다 1.jpg

 

  결국 아산무궁화프로축구(구단주 오세현)이 해냈다. 지난 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 FC4-0으로 제압한 아산은 창단 두 시즌 만에 K리그2(챌린지) 챔피언이 됐다.

 

이제 아산은 누구보다 뜨거운 피날레를 준비한다. 오는 4일 오후 5, 이순신 종합운동장에서 우승 시상식을 겸한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5운드 아산과 안양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이미 1위가 확정된 상황이지만, 아산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를 각오다. 특히나 지난 경기에서 0-3으로 졌던 안양에 되갚아줘야 할 빚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동기부여가 확실하다. 만약 이번 라운드에서도 승리를 거둔다면 흥겨운 챔피언 시상식 또한 가능하다.

 

그러기 위해 아산의 박동혁 감독과 선수단은 그에 걸맞은 각오로 경기를 준비 중이다. 지난 경기에서는 패배의 눈물을 흘리게 했지만 이번 경기에서만큼은 기쁨의 환호를 예고한 셈이다. FC안양 전 승리와 더불어 우승 세리머니로 기분 좋은 한 해 마무리를 앞둔 아산은 유종의 미를 위해 멋진 경기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파란만장한 시즌을 보낸 아산은 어떤 상황에도 굽히지 않고 노력한 끝에 우승이라는 달콤한 열매를 맺었다. 여전히 팀의 존속 여부는 뜨거운 감자로 남아있지만, 시즌 내내 타올랐던 우승을 향한 열정만큼은 모두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감독 및 주요 선수 출사표

 

박동혁 감독

감독 첫 해에 우승을 해서 기분이 좋다. 선수들이 잘 해줬고, 노력한 만큼 성과가 있었다. 또한 아산 시민 분들과 우리 아르마다가 열광적으로 응원해준 덕에 좋은 성적을 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홈경기에 많은 분들이 찾아오셔서 기쁨을 만끽하셨으면 좋겠다. 더불어 우리 선수들 또한 많은 팬분들 앞에서 축하를 받고 우승 세리머니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

 

MF 주세종

이래저래 빠진 시간이 많아 팀에 도움을 주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할 뿐이다. 지난 경기에서 패배했던 안양과의 만남인데 이번 라운드에서 만큼은 기필코 이겨 2배의 기쁨을 맛보고 싶다. 아산이 우승하는 과정엔 팬 여러분들의 성원이 있었다.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모두 다 잘 해결돼서 내년에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35R 홈경기 이벤트 안내

 

2018시즌을 치른 아산이 가장 기쁜 순간을 맞이한다. 2018년 마지막 홈경기에서 우승 셀레브레이션을 진행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드라마틱하고 완벽한피날레다.

 

피날레를 축하하기 위해 BJ 감스트도 이순신 종합운동장을 찾는다. 감스트는 아산이 우승하면 다시 한 번 구장에 오기로 약속했는데 잊지 않고 그 약속을 지킨다. 감스트의 방문 덕에 경기장을 찾는 팬들은 더 즐거워질 예정이다.

 

시즌 마지막 홈경기인 만큼, 아산은 어느 때보다 알찬매치 데이를 준비했다. 추위를 녹이는 따끈한 핫팩부터 불꽃놀이, 하프타임 사다리타기, 장외 이벤트, 우승 기념 MD 상품 할인판매 등 팬들이 보고, 듣고, 이용할 것들이 경기장 곳곳에 널려 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아산은 안양전에서 구단 공식 응원가 질풍가도를 공개한다. 투니버스에서 방영된 쾌걸 근육맨 2의 오프닝곡을 개사 및 편곡한 질풍가도는 앞으로 아산 팬들이 따라 부르고 즐겨 부르는 멋진 노래가 된다. 노래의 가사엔 아산이 앞으로도 어떤 위기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아산 존속 지지 서명 운동은 이날도 계속된다. 아산을 지키고 싶은 이들의 발걸음과 성원이 꼭 필요한 순간이다. 많은 이야기가 담길, 결코 놓쳐서는 안 될, 아산의 2018시즌 라스트신이다.

<저작권자ⓒ굿데이충청신문 & gooddaycc.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굿데이충청신문(gooddaycc.com)  |  설립일 : 2018년 01월 01일  |  대표이사 : 김기철  |  충남 아산시 충무로 150 (권곡동) 
  • 등록번호 : 충남 아 00315  |  발행인 : 김기철  |  편집인 : 김양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양욱
  • 대표전화 : 041-532-2510  |  팩스 : 041-532-2727  |  gooddaycc@naver.com
  • Copyright © 2018 굿데이충청신문. all right reserved.
굿데이충청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